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코로나19 대응 강릉시, 청사관리 및 운영에 ICT 혁신기술 접목

기사승인 2020.11.24  11:44:59

공유
ad34
default_news_ad1

- 스마트 칩이 장착된 ICT 신분증만으로 입구에서 출입 가능여부와 출입인원 실시간 파악

[더뉴스=김광현 기자] 강원도 강릉시(시장 김한근)가 코로나19로 인한 민원 상담창구 전진 배치, 대규모 국제행사 유치를 위한 조직재편 등에 따라 시청사 업무공간을 재배치하면서 청사 관리 및 운영에 따른 ICT 혁신기술 접목, 스마트 시티 기반 상용화에 시동을 걸어 주목받고 있다.

시는 청사 신축 구내식당에 인공지능과(AI)과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활용한 디지털 스마트 시스템을 도입해 24일부터 실행한다고 밝혔다.

강릉시는 청사 신축 구내식당에 인공지능과(AI)과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활용한 디지털 스마트 시스템을 도입해 24일부터 실행한다 <사진 강릉시>

이번 시스템은 코로나19 대응차원에서 눈길을 끈다. 스마트 칩이 장착된 ICT 신분증만으로 입구에서 출입 가능여부와 출입인원이 실시간 파악되고 식권 자동결제가 이루어지며, 출입자들의 체온측정과 마스크 착용여부 및 마스크 착용상태 등을 확인해 코로나19 방역 시스템이 입체적으로 가동된다.

또한, 음식물 쓰레기를 줄이고 급식의 질을 개선하는 데도 유용하게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IOT 사물인터넷과 인공지능(AI) 푸드 스캐너를 통해 메뉴별 음식량(식판에 자율배식한 양)과 잔반량을 자동 측정, 직원들의 음식 선호도를 분석하고 개선할 예정이다.

스마트 에코 키친의 일환으로 도입되는 인공지능(AI) 푸드 스캐너를 통해 수집되는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버려지는 음식물 쓰레기인 잔반량을 줄이고, 식재료 구입비 절감, 급식의 질 만족도 개선 등의 효과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시는 코로나19 시대에 기존 17층에 위치했던 구내식당으로 인해 식자재와 물품이 수시로 청사 내에 반입되고, 불특정 다수가 비좁은 엘리베이터를 이용해야 하는 문제점을 개선함과 동시에, 대규모 국제행사 유치 등을 위한 부서 신설 등 조직개편 일환으로 구내식당 신축 등 시청사 공간 재배치 공사를 완료했다.

시 관계자는 “구내식당 사전예약제를 통해 구내식당 이용 인원을 추정, 음식물 쓰레기를 줄일 수 있는 것도 큰 장점이다.”며 “한국판 뉴딜과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일상생활에서 가장 밀접한 공간부터 ICT 기술을 선제적으로 접목, 스마트 도시 인프라를 확장하려는 노력의 일환이다.”고 강조했다.

김광현 기자 thenews7490@gmail.com

<저작권자 © THE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ad38
default_news_ad4
ad3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
ad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