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함께한 10년, 배움을 잇다. 행복을 빚다.

기사승인 2020.10.06  13:30:51

공유
ad34
default_news_ad1

- 서울시교육청, 학력인정 문해교육 10주년 기념 전시회 개최

[더뉴스=김광현 기자] 서울특별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은 학력인정 문해교육 10주년을 맞아 10월 7일부터 10월 14일까지 서울시교육청 서울교육갤러리에 특별 전시회를 개최한다.

학력인정 문해교육 10주년 시화전 타이틀 <사진 서울시교육청>

서울시교육청은 2011년 시·도교육청 최초로 초등 학력인정 문해교육을 시작하고, 2014년 중학 학력인정 프로그램도 확대 개설하는 등 사회·경제적 이유로 교육기회를 갖지 못한 저학력·비문해 성인에게 문해교육을 통해 학력인정 취득 기회를 지원하고 있다.

‘함께한 10년, 배움을 잇다. 행복을 빚다.’라는 주제로 10주년을 맞이하여 추진된 이번 전시회는 서울시교육청 학력인정 문해교육 10년의 흐름과 그간의 성과를 돌아보는 10주년 특별 전시전과 학습자와 문해 교원들의 작품으로 꾸미는 문해교육 시화전으로 구성된다.

전시 내용을 살펴보면, 문해교육 10주년 특별전은 서울시교육청 학력인정 문해교육 소개 및 연도별 변천사, 다양한 창의적 체험활동 내용 및 사진, 학습자 담화, 관계자 응원 메시지로 구성된다.

문해교육 시화전은 학력인정 문해교육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학습자와 문해교원이 참가한 시화와 ‘공부, 한글, 문해교육’을 주제의 2·4행시를 전시한다. 전시작품은 지난 8월 6일부터 9월 17일까지 공모와 심사과정을 거친 작품 85점(시화 46점, 2/4행시 39점)이다.

특별전에서는 첫 회 졸업생의 소감과 문해교육 졸업 후 당당히 대학교 20학번이 된 학습자의 사연 등 젊은 날 배움에 대한 설움과 아쉬움을 안고 살아갈 수 밖에 없었던 어르신들이 배움의 한을 푸는 감동과 후배들에게 전하는 희망 메시지를 엿볼 수 있다.

학습자 시화전에서는 문학·문해교육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심사위원이 10점을 선정하여 서울시교육감상을 수상한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시상식은 최우수상 1명(번동3단지 종합사회복지관, 추정순) 대상으로 10월 7일에 간소하게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전시회는 온라인 전시와 병행하여 운영된다. 온라인 전시관은 10월 12일부터 12월 31일까지 운영되며 별도 누리집 계정과 서울시교육청 유튜브 채널을 통해 전시 현장과 문해 시화 작품, 수상자 소감 영상 등을 볼 수 있다.

코로나19 예방을 위하여 전시회 관람은 온라인 전시 관람을 권장하며, 현장 관람을 원하면 기관에서 10명 이내로 구성하여 사전에 서울시교육청 평생교육과에 관람 희망일자와 명단을 제출하면 된다.

서울시교육청은 이번 학력인정 문해교육 10주년 기념 행사를 통해 문해교육의 필요성과 중요성에 대한 사회적 인식을 확산하고 잠재학습자의 참여 동기를 유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울시교육청은 앞으로도 저학력·비문해 성인들이 글자를 읽고 쓸 수 있고, 글자를 통해서 세상 속 자신을 발견할 수 있도록 ‘초‧중 학력인정 문해교육 프로그램’을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김광현 기자 thenews7490@gmail.com

<저작권자 © THE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ad38
default_news_ad4
ad3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
ad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