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미국 군사기구 유엔사는 한반도 평화통일 방해하지 말라!

기사승인 2019.09.17  15:12:06

공유
ad34
default_news_ad1

- 유엔사, '남북한 철도-도로 연결 사업 사사건건 방해'
지난 8월 한미합동군사훈련에 일본 자위대 개입 시도

[더뉴스=김재봉 선임기자] 민중당과 ‘가짜 유엔사 해체를 위한 국제캠페인’ 참가단체는 17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무법의 유엔사를 해체하고, 미국은 종전선언과 평화협정 체결에 성실히 나서라’고 촉구했다.

참가단체의 기자회견에서는 “유엔사는 냉전의 산물이자 21세기 평화의 시대와 어울리지 않는 전쟁의 유물이며 유엔의 이름을 도용한 미국의 군사기구일 뿐이다”라고 비난했다.

특히 남북한이 판문점선언과 9.19평양공동선언 등을 통해 자주통일과 불가침, 종전과 군사대결 종식을 선언한 것과 북미정상의 두 차례 회동은 유엔사 해체 수순을 밟았어야 했다고 주장한 참가단체는 “미국은 유엔사를 내세워 남북정상회담 합의 사항인 철도-도로연결사업을 차단하는 등 남북협력사업에 대해 사사건건 어깃장을 놓았다”고 맹비난했다.

또한 미국의 유엔사 유지가 한반도 유사시 5개 항모전단과 항공기 2~3천대, 지상군 69만명 파견이란 프레임 안에 일본 자위대의 한반도 진입이란 사실이 지난 8월 한미합동군사훈련에서도 드러났다고 고발했다.

이러한 미국의 행동은 한국군으로 전시작전권을 이양하는 것을 무용지물로 만들고, 일본 자위대의 한반도 재침략을 보장하는 것으로 유엔사강화조치를 즉각 취소할 것을 촉구했다.

기자회견에서 참가단체들은 아래와 같이 4개 항목의 요구조건을 제시했다.

1. 미국은 불법, 무법의 유령기구인 유엔사를 해체하고 종전선언과 평화협정 체결에 성실히 나서라.

2. 미국은 대한민국의 주권을 훼손하는 유엔사 재활성화, 강화조치를 중단하고 전시작전권을 온전히 반환하라.

3. 미국은 자위대의 한반도 재침략을 보장하는 모든 시도를 중지하라.

4. 미국은 유엔의 이름을 도용하고 유엔깃발을 펄럭이며 유엔의 법과 질서, 권위를 훼손해온 행각에 대해 전세계인들앞에 사죄하라.

우리는 이번 유엔 총회기간 유엔깃발사용 금지를 촉구하는 활동을 비롯해 불법, 무법의 유엔사를 해체하기 위한 운동을 국내외 평화애호세력들과 연대해 더욱 강력하게 전개할 것이다.

김재봉 선임기자 kimjaibong@gmail.com

<저작권자 © THE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ad38
default_news_ad4
ad3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
ad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