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서울시, 장애·비장애 경계 넘어‘손으로 하는 대화’의 장 연다

기사승인 2022.09.22  16:20:26

공유
ad34
default_news_ad1

- 수어 경연대회 및 공연으로 농아인뿐 아니라, 시민 모두 함께 즐기는 무대 마련
수어 소개·체험 및 농문화 관련 부스 운영 등으로 다채로운 즐길거리 제공

[더뉴스=김지현 기자] 서울시(시장 오세훈)는 청각·언어장애인뿐만 아니라 일반시민까지 ‘보이는 언어’ 수어에 관심 있는 서울시민이라면 누구나 참여하고 즐길 수 있는 ‘제17회 서울특별시 수어문화제’가 9월 24일 청계광장에서 개최된다고 밝혔다.

서울시청 <사진 서울시>

‘같이 만들어가는 수어의 가치’라는 슬로건으로 개최되는 이번 행사는 코로나19로 인해 3년 만에 대면 행사로 추진되며, 수어의 의미와 수어의 가치를 알아보고, 약 2,000명의 시민이 함께 모여 즐길 수 있는 소통의 장이 될 예정이다.

서울시는 수어 보급 및 수어 인구 저변 확대, 농(聾)문화 및 청각·언어장애인 인식개선 등을 목적으로 서울특별시농아인협회와 함께 수어문화제를 개최하며, 문화적 소수자인 청각·언어 장애인(이하 ‘농아인’)들의 공연문화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

토요일 주말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청계광장에서 열리는 이번 행사는 개회식을 포함해 수어경연대회, 수어문화공연 등을 관람할 수 있으며, 시민들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20여개의 수어 배움·체험 부스 등을 운영한다.

개회식에서는 농아인의 사회참여 활동 증진과 권익 향상에 기여한 시민 5명에 대한 서울특별시장 표창장 수여가 예정되어 있다. 이어서 아샤벨리 댄스팀이 수어 문화공연의 포문을 열고, 마술과 저글링을 동시에 선보이는 매직 저글링을 통해 축하무대를 꾸민다.

본 행사에서는 한국구화학교, 명지전문·명지대학교 동아리, 구립 산새소리 어린이집, 용산구 거리예술단 외 개인 참가자들이 참여하는 ‘수어문화공연’이 펼쳐진다.

또한 3년 만에 대면으로 진행되는 이번 행사에서는 장애와 상관없이 서울시민 누구나 참여하여 수어와 농(聾)문화를 경험할 수 있는 다채로운 체험 부스도 만나볼 수 있다. 체험부스에서는 숫자, 표정, 스포츠 등 다양한 주제로 한국 수어를 알아보고 학습할 수 있으며, 한국 수어 뿐만 아니라 국제 수어에 대해서도 알아볼 수 있다.

또한 퀴즈풀이, 명함 제작, 슐런(4개의 홀에 나트토박 원반을 밀어넣어 점수를 얻는 스포츠) 등을 체험하며, 농인 고유의 문화에 대해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고광현 서울시 장애인복지정책과장은 “코로나19로 3년 만에 함께 모여 농(聾)문화를 즐기며 소통할 수 있는 소중한 기회인 만큼 문화제에 참여하는 농아인과 서울시민들이 행복한 시간을 같이 보낼 수 있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수어문어화제를 통해 “농아인의 공연문화 활성화와 장애인 인식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지현 기자 thenews7490@gmail.com

<저작권자 © THE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ad38
default_news_ad4
ad3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
ad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