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EDCF, 인구 1000만 다카市에 최고 의료서비스 제공한다

기사승인 2022.09.19  10:11:37

공유
ad34
default_news_ad1

- 1400억원 제공해 방글라데시 최초의 센터중심 전문병원 설립
3억 달러 규모 후속 병원사업 추진, K-보건 해외진출 가속화 기대

[더뉴스=김소리 기자] 한국수출입은행(www.koreaexim.go.kr, 은행장 윤희성, 이하 ‘수은’)은 약 1400억원의 대외경제협력기금(EDCF) 차관이 제공된 방글라데시 ‘BSM(Bangabandhu Sheikh Mujib) 의대 종합센터병원’의 완공식이 14일(현지시간) 개최됐다고 밝혔다.

대외경제협력기금(Economic Development Cooperation Fund : EDCF) : 1987년 우리 정부가 설립한 對개도국 경제원조 기금으로 수은이 기획재정부장관으로부터 위탁받아 운용·관리 중이며, 장기 저리의 차관자금을 제공하여 개발도상국의 산업발전 및 경제안정을 지원하고 우리나라와의 경제교류를 증진하고 있다.

방글라데시 다카에서 열린 이날 행사에는 방글라데시 셰이크 하시나(Sheikh Hasina) 총리와 자히드 말레(Zahid Maleque) 보건부장관, 이장근 주방글라데시 한국대사, 전시덕 한국수출입은행 다카사무소장 등이 참석했다.

EDCF 차관이 제공된 방글라데시 BSM의대 종합센터병원 완공식이 14일(현지시간) 방글라데시 다카에서 개최되었다. 방글라데시 BSM의대 종합센터병원 전경

이번에 완공한 병원은 수도 다카에 위치한 제1국립의과대학인 BSM의대 부속으로, 방글라데시에 최초로 건립된 센터중심 전문병원(중증질환 환자 치료를 위한 특화병원)이다.

BSM 의대는 셰이크 하시나 총리의 아버지이자 국부로 추앙받는 ‘뱅골의 친구’ 셰이크 무집(‘Bangabandhu’ Sheikh Mujib)의 이름을 딴 대학으로 1965년에 설립된 방글라데시 최고의 의대다.

지하 2층 지상 9층 700병상의 규모로, 응급의료센터 및 심뇌혈관센터, 소화기센터, 신장센터, 모자보건센터 등 5개 센터 중심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특히 EDCF는 병원건물과 의료기자재, 의료정보시스템뿐만 아니라 을지대병원을 통해 의료진에 대한 역량강화 교육까지 제공하여 완공 즉시 종합센터병원이 운영될 수 있도록 지원했다.

EDCF는 코로나 19로 취약성이 드러난 개도국의 보건분야를 3대 중점지원분야(그린·디지털·보건) 중 하나로 선정하고, ’22~’24 EDCF 중기운용전략 보건분야 승인 목표를 (’22) 7억불 → (’25) 10억불로 지원을 확대하고 있다.

방글라데시는 ‘인구밀도 세계 최고의 나라’(2021년 기준 인구 약 1.7억 명)로 인구 대비 의료시설이 부족하여 뇌졸중, 심혈관 질환 등으로 인한 사망률이 상당히 높은 만큼, EDCF가 지원한 종합센터병원이 방글라데시의 중증환자들에게 최고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현지 사망률 감소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수은 관계자는 “코로나 19로 방글라데시에서 보건·의료 분야 개발협력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면서 “이번 사업의 후속으로 올해 3억 달러 규모 2차 BSM의대 병원 건립사업 승인을 추진하고 있어, 내년 한-방 수교 50주년을 맞이하여 양국 간 협력관계가 더욱 공고해질 뿐만 아니라 K-보건 해외진출도 가속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소리 기자 sori0129@gmail.com

<저작권자 © THE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ad38
default_news_ad4
ad3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
ad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