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동해시, 무릉계곡 방재드론 시스템 구축

기사승인 2021.09.17  11:29:43

공유
ad34
default_news_ad1

- 1억 5천여만원 투입, 오는 11월 말까지 조기 구축 목표

[더뉴스=김광현 기자] 강원도 동해시(시장 심규언)는 매년 증가하는 산불 및 자연 재난에 대비해 명승 제37호로 지정돼 있는 동해 무릉계곡에 방재드론 시스템 구축사업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울창한 산림이 빼곡하게 들어선 1,534,669㎡의 동해 무릉계곡은 매년 수십만의 관람객이 찾는 동해시의 대표 관광지다.

강원도 동해시는 매년 증가하는 산불 및 자연 재난에 대비해 명승 제37호로 지정돼 있는 동해 무릉계곡에 방재드론 시스템 구축사업을 진행한다 <사진 동해시>

무릉계곡 내에 위치한 삼화사에는 보물 2점을 비롯한 다수의 문화재가 소장돼 있고, 이 외에도 두타산성, 원삼화사지 등 역사적 유적들이 많이 있어, 산불 등 대규모 재난 발생 시 문화재 피해가 커질 수 있다.

이에, 시는 국비 1억원을 포함해 약 1억 5천만원의 사업비를 들여 무릉계곡에 방재드론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드론에는 광학 카메라와 열화상 카메라, 방송 스피커 등 장비가 탑재돼 상황 발생 시 신속한 대응을 가능하게 하고, 실시간 영상분석을 통해 유사시 인명 및 재산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당초 2022년 4월까지인 준공기한을 올 11월 말까지 당겨 조기 준공한다는 방침이며, 장비 및 시스템 구축과 더불어, 문화재·방재 관련 직원에게 드론 초경량비행장치(무인멀티콥터) 2종 자격증을 취득하도록 지원해 긴급 상황 발생 시 활용할 예정이다.

또한, 전문적이고 상근이 가능한 드론 조종사 인력이 필요함에 따라 시는 문화재청에 지속적으로 인력에 대한 지원을 건의할 계획이다.

이월출 문화체육과장은 “동해시를 비롯한 강원도의 여러 지자체는 아름다운 산림을 자랑하면서도, 사계절 내내 산불에 대한 걱정이 많다. 이번 사업은 4차 산업 기술인 드론을 활용하여 재해에 대한 상시 감시체제를 구축하는 것으로, 앞으로도 동해시는 최신기술을 적극 도입해 문화재 및 재난안전에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김광현 기자 thenews7490@gmail.com

<저작권자 © THE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ad38
default_news_ad4
ad3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
ad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