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양기대 의원, "광명역 출발 유라시아 열차타고 파리까지 갑시다!"

기사승인 2021.02.25  19:19:57

공유
ad34
default_news_ad1

- 문재인 대통령(1호 승차권)과 박병석 국회의장, 여야의원 전원에게 가상 승차권과 친전 보내

[더뉴스=김재봉 선임기자] 더불어민주당 양기대 국회의원(경기광명을)은 문재인 대통령과 박병석 국회의장, 여야 국회의원 전원에게 “유라시아 고속열차 기원 승차권을 동봉한 친전을 보내 남북고속철도 시대를 함께 열어가자는 제안을 했다”고 25일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과 박병석 국회의장 및 국회의원 전원에게 발송한 유라시아 고속열차 승차권 <사진 양기대의원실>

양 의원은 친전에서 “남한의 고속열차가 북한, 중국, 러시아를 거쳐 유라시아 대륙으로 달리는 그날을 계획하고 있다”며, “여야를 떠나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남북고속철도 시대에 함께해 달라”고 호소했다.

또한 친전과 함께 동봉된 ‘유라시아 고속열차 승차권’은 가상 승차권임에도 실제 승차권과 유사하게 만들어져 많은 화제를 모았다. 이 승차권은 2027년 1월 KTX 광명역에서 출발하여 북한과 중국 러시아를 거쳐 프랑스 파리까지 가는 가상승차권이다.

양 의원은 “남북고속철도가 연결되길 바라는 열망에 함께 해 달라는 의미로 관람권을 보냈다”며, “백마디 말과 글보다 한 장의 가상승차권을 받으면 남북고속철도 시대에 대한 기대감이 훨씬 올라갈 것”이라고 말했다.

양 의원은 “현재 통일부에 남북고속철도사업 추진을 위한 의미 있는 예산이 마련되어 있다”며 “남북관계 개선 이전이라도 우리 측이 준비할 수 있는 사안들은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폐광의 기적’인 광명동굴을 만든 것으로 유명한 양기대 국회의원은 광명동굴 뿐만 아니라 8년 동안 광명시장으로 재직하며 허허벌판이던 KTX광명역세권에 이케아, 도심공항터미널 등을 유치해 광명을 상전벽해로 만든 바 있다. 그러면서 KTX광명역에서 북한을 거쳐 프랑스 파리까지 갈 수 있는 유라시아 고속철도 사업을 끊임없이 추진중이다.

앞서 양기대 국회의원은 지난 4일 이낙연 당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를 포함해 국회의원 14명, 민간위원 11명과 함께 더불어민주당 남북고속철도 특별위원회 발대식을 가져 주목을 받았다.

한편, 친전과 가상승차권이 각 의원실에서 전달된 뒤 남북고속철도 특위 참여 요청이 의원실에 빗발친 것으로 알려졌다.

김재봉 선임기자 kimjaibong@gmail.com

<저작권자 © THE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ad38
default_news_ad4
ad3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
ad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