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가습기살균피해자들 ‘국민세금 축내는 사참위 해체’요구

기사승인 2020.11.12  17:15:49

공유
ad34
default_news_ad1

- 피해자들 위에 군림하는 ‘사참위’의 활동 기간 연장을 반대

[더뉴스=김정미 취재팀장] 가습기살균피해자들은 12일 오전 서울 중구 포스트타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 세금만 축내는 ‘사회적참사특별조사위원회(사참위)’의 해체을 요구하고 나섰다. 2017년 제정된 사회적 참사 특별법에 따라 2018년 12월 11일에 공식 출범한 ‘사회적참사특별조사위원회’의 활동이 다음달 10일 공식 종료가 다가오는 가운데, 피해유가족들은 사참위 활동 기간 연장을 반대하고 나섰다.

가습기살균피해자들은 12일 오전 서울 중구 포스트타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 세금만 축내는 ‘사회적참사특별조사위원회(사참위)’의 해체을 요구하고 나섰다 <사진 김정미>

가습기살균제아이피해자(대표 추준영, 공동대표 이광희)와 상식이통하는사회(대표 이승한)는 성과는 없고 오히려 피해자들 위에 군림하는 ‘사참위’의 활동 기간 연장을 반대하고 자진 해산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촉구했다.

가습기살군제아이피해자(대표 추준영, 공동대표 이광희)는 “2년간 조사권이 있음에도 조사에 충실하지 않고 진상규명도 하지 않으며, 개와 고양이의 피해까지 찾으면서 피해자들에 대한 신속한 대응을 위한 노력은 게을리 했다”고 주장했다.

‘상식이통하는사회’ 대표 이승한은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들을 위한 합리적 제도화는 상식이 통하는 사회을 만드는 일이다. 무능한 사회적참사특별조사위원회는 해산하고, 환경부는 피해자들을 신속히 구제하는 직접적이고 신속한 대응책을 마련하는 책임을 다하라” 고 촉구했다.

김정미 취재팀장 thenews7490@gmail.com

<저작권자 © THE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ad38
default_news_ad4
ad3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
ad37